본문바로가기

오늘의공개방송

무료공개방송 일정

일정 더보기
결제정보확인 원격지원 불공정거래행위 투자자유의사항

라이브방송

투자전략

강연회 상세 내용
제 목 ★미 증시 마감
어드바이저 이재상▲실전투자▲ 등록일 2022-08-05 14:04:41 조회수 33





뉴욕 마감

8/4(현지시간) 뉴욕증시 혼조, 다우(-0.26%)/나스닥(+0.41%)/S&P500(-0.08%) 고용동향보고서 관망세, 글로벌 긴축 행보 지속(-)

이날 뉴욕증시는 7월 고용동향보고서 발표를 하루 앞두고 관망세가 짙어진 가운데, 혼조세로 장을 마감. 다우지수와 S&P500지수가 0.26%, 0.08% 하락한 반면,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0.41% 상승.

최근 발표된 구인•이직보고서(JOLTS)에 이어 이날 발표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, 7월 고용동향보고서 발표를 하루 앞두고 관망세가 짙어지는 모습. 지난 2일 美 노동부가 공개한 6월 구인•이직보고서(JOLTS)를 보면, 6월 채용 공고는 1,069만8,000건으로 전월대비 감소하면서 지난해 9월 이후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.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(-) 성장률을 보이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, 탄탄했던 노동시장마저 둔화되는 모습을 나타냈음. 이날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도 26만건으로 전주대비 6,000건 증가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임. 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, 7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25만8,000명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음. 이는 전월 37만2,000명보다 줄어든 것임. 7월 실업률은 3.6%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. 이번 고용동향보고서는 오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(FOMC)에서 중앙은행(Fed)의 금리 인상 폭을 결정하는 주요 잣대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.
한편, 美 상무부가 발표한 6월 무역적자는 전월대비 53억 달러(6.2%) 감소한 796억 달러를 기록해 석 달 연속 감소세를 보임. 다만, 월스트리트저널(WSJ)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800억 달러보다는 소폭 많았음.

Fed 위원들의 매파적 발언이 이어졌으며, 영국 영란은행(BOE)은 27년만에 빅스텝을 단행하는 등 글로벌 주요국들의 긴축 행보가 지속되는 모습. 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인플레이션이 낮아지기 시작할 때까지 금리를 인상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힘.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(BOE)은 이날 1995년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0.50%포인트 인상했음. 이번 금리 인상은 6회 연속 인상임. BOE는 영국이 올해 4분기에 경기침체에 들어갈 것으로 예고했고, 인플레이션은 13%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음.

이날 국제유가는 원유 수요 둔화 우려 지속 등에 약세. 미국 뉴욕상업거래소(NYMEX)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(WTI) 9월 인도분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2.12달러(-2.34%) 하락한 88.54달러에 거래 마감.

이날 채권시장은 7월 고용동향보고서 관망세 속 BOE 경기침체 예고 등에 강세를 나타냈고, 달러화는 약세를 기록.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1,800달러선을 회복하며 한 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.

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린 가운데, 금속/광업, 소프트웨어/IT서비스, 경기관련 소비재, 통신서비스, 제약, 복합산업, 운수, 재생에너지, 소매 업종 등이 상승한 반면, 에너지, 개인/가정용품, 보험, 은행/투자서비스 업종 등은 하락. 종목별로는 니콜라(+6.28%)가 분기 순손실이 예상보다 적고 매출은 예상치를 웃돌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고, 알리바바(+1.79%)가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하며 상승. 마이크로소프트(+0.42%), 아마존(+2.19%), 알파벳A(+0.09%), 메타(+1.05%), 넷플릭스(+1.40%), 엔비디아(+1.70%), 테슬라(+0.40%) 등 대형 기술주들도 대부분 상승. 반면, 애플(-0.19%)이 소폭 하락했으며, 루시드(-9.73%)는 생산 예상치를 하향 조정했다는 소식에 급락. 코노코필립스(-1.58%) 분기 순이익이 예상치를 상회했다는 소식에도 하락했고, 일라이릴리(-2.56%)는 매출 부진 등에 하락. 국제유가 약세 속 엑슨 모빌(-4.21%), 셰브론(-2.72%) 등 에너지 업체들도 연일 하락세를 이어감.